상단여백
HOME 기획
2021년 경남 지역문화재 활용사업 37선 선정- 문화재야행, 생생문화재, 향교·서원, 전통산사, 고택·종갓집 활용 5개 사업 - 도민의 문화유산 향유 기회 확대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

2021년 문화재청 지역문화재 활용 공모사업’에 경남지역문화재 활용사업 37선이 선정됐다. 분야별로 ▶문화재야행 7선, ▶생생문화재10선, ▶향교·서원 문화재활용 13선, ▶전통산사 문화재 활용 4선, ▶고택·종갓집활용 3선 등이다.
이는 올해 지역문화재 활용사업 32선 대비 5선이 추가 선정된 것으로, 도민의 문화재 향유 기회를 확대하고 문화유산을 핵심 관광자원으로 활용해 지역문화와 경제에활력을 불어 넣는 전환점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추진배경》
‘지역문화재 활용사업’은 지역 문화재에 담긴 의미와가치를 개발해 지역민들의 문화 향유 기회를 늘리고 이와 함께 지역경제를 활성화 하기위해 시작됐다.
▶생생문화재 활용사업은 2008년부터, ▶향교·서원 문화재활용사업은 2014년부터, ▶문화재야행은 2016년부터, ▶전통산사 활용사업은 2018년부터 시작했고, ▶고택·종갓집 활용사업은 2020년 올해 처음으로 시작했다.
《주요내용》
문화재야행 사업은 지역 내 문화유산과 그 주변의 문화 콘텐츠를 하나로 묶어 야간에 특화된 문화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으로, 창원·통영·사천·김해·밀양·거제·함안 등 7개 시▶군의 문화재 야행사업이 선정됐다. 
특히 2021년 새롭게 선보일 ‘진해 문화재야행’은 문화재청 공모사업인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 활성화 사업과 연계 추진을 계획하고 있으며, 함안은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신청 대상 선정과 함께 국민 공감대 형성을위해 ‘말이산고분군에서 즐기는 밤 나들이’의 야행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생생문화재 사업은 잠자고 있는 문화재의 가치와 의미를 새롭게 발견하고 콘텐츠화해 문화재가 역사교육의 장이자 대표적인 관광자원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기획된 프로그램형 사업이다. ▲김해의 ‘Talk하면 통(通)하는 생생 가야나들이’, ▲창녕의 ‘창녕의 옛 주인과 지혜를 만나다’, ▲하동의 ‘2021 천년 하동의 재발견, 두 번째 이야기,’ ▲산청의 ‘목화야 놀자’ 등총 10건이 선정됐다.
향교서원 문화재 활용사업은 향교와 서원을 사람과 이야기로 가득한 생기 넘치는 문화공간이자, 과거와 현재가 자연스럽게 공존하고 인문정신과 청소년 인성을 함양하는 공간으로 조성하는 프로그램이다. ▲ 진주 충의사의 ‘법고창신 가호서원’, ▲ 사천향교의 ‘6기예(六技藝)로 사천향교에서 놀아보자’ 등 13건이 선정됐으며, 내년에는 통영향교가 추가로 선정돼 더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전통산사 문화재 활용사업은 인문학적 정신유산과 역사문화자원이 풍부한 전통산사의 문화재적 가치·의미를 체험·공연·답사 등의 형태로 국민이 누리는 고품격 산사문화 프로그램이다. ▲창원 성주사의 ‘성인이 머무는 곳, 성주사로 가자’, ▲고성 옥천사의 ‘봉쥬르 시왕, 하와유 나한’, ▲거제 신광사의 ‘석불의 미소’▲남해 화방사의 ‘나도! 남해, 화방사 문화유산 발굴단’ 등 4건의 산사가 지닌 특색과 고유 이야기를 담은 행사가 준비돼 있다.
고택·종갓집 활용사업은 고택·종갓집의 전통문화를 쉽고 재미있게 이해하고, 체험할 수 있 기회를 통해 고택·종갓집에 대한 흥미 유발과 지속적인 관심을 갖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밀양시 교동 손씨고가의 ‘문화객가(文化客家), 전통을 잇고 미래를 품다’, ▲함양군 일두고택의 ‘고택아 놀자’ ▲거창군 동계종택의 ‘의리대가 동계종가’ 3건의 고택종갓집을 대상으로한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향후계획 및 기대효과》
코로나19에 대응해 비대면으로 즐길 수 있는 디지털활용 콘텐츠도 적극 개발할 계획이다.
지역문화재 활용사업은 도민의 문화재 향유 기회를 확대함과 동시에 지역경제 활성화 및 전문인력의 다양한참여를 통한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이다.
김영선 도 가야문화유산과장은 “초광역협력 가야문화권 조성사업 기본계획에 따라 ‘가야문화유산 실감형 콘텐츠 제작’ 등 도민이 직접 주도하고 체감할 수 있는 수요자 중심의 문화재 활용사업을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해일보  gimhae114@naver.com

<저작권자 © 김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해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