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도시 행정협의체 발족…문화적 협치 모델 기대도시 문제를 문화적으로 풀어가는 해법이 될 것으로 기대
30일 오전 김해시청 소회의실에서 허성곤 시장을 비롯한 부시장, 전 실국장, 관련 부서장 등 총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문화도시 행정협의체 발족식을 개최하고 있다

김해시가 문화도시의 중심 도시재생, 청년, 사회적경제, 문화다양성, 환경 등 도시의 다양한 의제를 엮는 공유 네트워크 구축에 나섰다.

김해시는 30일 오전 시청 소회의실에서 허성곤 시장을 비롯한 부시장, 전 실국장, 관련 부서장 등 총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문화도시의 가치와 비전을 행정 전반에 확산하기 위한 문화도시 행정협의체를 발족했다.

이날 발족식은 간략한 사업 보고에 이어 전문가 강연, 기념사진 촬영 순으로 약 1시간가량 진행됐다.

허성곤 시장은 “문화도시는 도시 전체가 움직이는 거대한 이슈임에 따라 전 부서가 함께 도시의 의제를 만들어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문화도시가 문화적으로 사회를 전환하는 가장 중요한 정책 소재이자 도시 발전의 새로운 미래 전략으로 각광 받고 있는 만큼 각 부서 간 유기적 협력 체계 구축에 힘쓰라”고 주문했다.

강연자로 초빙된 차재근 지역문화협력위원회 위원장은 포항문화재단 대표이사로 재직하며 지난해 포항 제1차 문화도시 지정을 이끌었던 경험과 노하우를 풀어내며 문화도시의 지속성과 확장을 위해선 문화도시를 도시 차원의 공유 담론으로 끌어올리는 것이 선결과제라고 강조했다.

문화도시 행정협의체는 발족식을 시작으로 오는 8월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갈 전망이다.

행정, 문화예술, 도시, 휴먼웨어, 복지 및 환경 총 5개 분과로 구성해 8월부터 9월까지 분과별 소그룹 회의를, 10월엔 전 분과가 함께 하는 전체 회의를 진행하며 이 결과를 바탕으로 11월엔 도시 전체의 문화주체들이 한데 모이는 김해문화도시포럼과 연계해 각 분과별 협업 사례를 발표한다.

시는 도시재생, 청년, 사회적경제, 문화다양성, 환경 등 문화도시와 접점을 찾을 수 있는 도시의 의제들이 다양함에 따라 행정협의체를 통해 실질적 협업 및 연계 지점을 발굴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편 시는 지난해 12월 제1차 문화도시 지정 탈락 후 1회에 한해 1년간 예비문화도시 자격을 유지한다는 문체부 가이드라인에 따라 올 한해 총 7억 8000만 원 규모의 예비사업을 다시 한 번 추진하고 있으며, 지난해 경험을 발판으로 올 연말엔 반드시 도내 최초의 문화도시로 공인받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

허 시장은 “문화도시는 95년 시군 통합 이래로 급격한 외적 팽창을 이룬 김해가 문화를 중심으로 이제 도시의 내부를 들여다보기 시작했음을 알려주는 의미 있는 지표”라며 “문화도시의 지속가능성을 담보하기 위해선 행정 파트너십 강화가 중요하므로 행정협의체가 일회성이 아닌 하나의 문화적 협치 모델이 될 수 있도록 밀도 높은 협의구조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윤갑현 기자  gimhae114@naver.com

<저작권자 © 김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갑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