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김해 확진자 치료 이제 1명 남았다"이라크 입국 열세번째 확진자 완치 퇴원
김해시청전경.

이라크 입국 열세번째 확진자 완치 퇴원
4개월째 지역사회 감염 없어...해외입국자 관리 강화

김해시는 지난 12일 이라크 체류 중 입국해 이틀 뒤 코로나19 양성 판정으로 격리 입원치료를 받아온 김해 열세번째 확진자 A(44)씨가 완치 퇴원했다고 밝혔다.

25일 기준 김해에서 발생한 확진자 수는 총 14명으로 완치 13명, 입원치료 1명이며 자가격리자는 240명이다.

시는 지난 2월 28일 이후 4개월 동안 지역사회 감염자는 발생치 않았으나 해외입국을 통한 감염자가 8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현재 해외입국자들이 하루 평균 20명 정도 꾸준하게 유입되고 있어 입국자 관리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또 정부 발표에 따라 25일부터는 개정된 코로나19 격리해제 기준에 따라 무증상 환자는 확진 후 7일이 경과한 이후 PCR 검사에서 24시간 이상 간격으로 2회 연속 음성이 나올 경우에 격리 해제된다.

유증상자의 경우 임상경과 기준으로 발병 후 10일이 경과하고 최소한 72시간 동안 해열제 복용 없이 발열이 없고 임상증상이 호전되면 검사기준 없이 격리해제가 가능하다.

또 발병 후 7일이 경과하고 해열제 복용 없이 발열이 없고 임상증상이 호전될 경우, PCR 검사결과 24시간 이상 간격으로 연속 2회 음성인 경우 격리 해제된다.

이종학 보건소장은 "현재 우리시는 지난 2월 28일 이후 지역사회 감염자는 없으나 해외입국을 통한 코로나19 감염자가 간간이 발생하고 있어 해외입국자 관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시민 모두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생활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말했다.

고길우 기자  gimhae114@naver.com

<저작권자 © 김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길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