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사람
홍태용 자유한국당 김해갑위원장 출판기념회 개최오는 29일 오후 6시 가야대 강당서
홍태용 자유한국당 김해갑위원장의 자서전 '홍태용. 다시 낯선 길에서' 표지.

 자유한국당 홍태용 김해갑 당협위원장은 오는 29일 오후 6시 가야대학교 강당에서 자서전 '홍태용. 다시 낯선 길에서' 출판기념회를 연다.

 실향민의 아들로 태어난 홍태용 위원장은 어머니의 병을 안쓰러워하던 아버지의 권유로 의과대학에 진학했지만, 학비가 없어 아르바이트를 하고 당시 여자친구(현재 아내)의 지원을 받아 학교를 겨우 졸업했다. 최근에는 김해한솔요양병원장을 지냈다.  

 '홍태용. 다시 낯선 길에서'라는 책은 총 8장으로 구성됐다. 1장 '나를 빚은 사람들'에는 홍 위원장이 의사 길을 걷게 된 동기와 레지던트 과정의 혹독한 지옥훈련을 통해 수련의가 되는 과정을 그렸다.

 이어 2장 '사선을 넘었다', 3장 '문명의 충돌', 4장 '보은의 여정', 5장 '추억들', 6장 '젊은 벗들', 7장 '낯선 길', 8장 '홍태용, 그 사람들. 그 낯선 길의 기록' 등이 포함됐다. 

 홍 위원장은 의사로서 아버지의 병을 치료하지 못했던 죄책감과 아내에 대한 고마움을 자서전에 풀어냈다. 또한 국내 최대 민간국제의료봉사단체인 열린의사회에 가입해 아프가니스탄·시리아 난민촌 등 의료 빈곤층을 찾아다니며 사랑의 의술을 펼친 지난 20년 간의 의료봉사 기록도 담았다.

 홍 위원장은 "그간 고민해왔던 보건의료 분야의 여러 생각들을 입법활동을 통해 공공의 목적과 이익에 부합하는 일을 하고자 낯선 길로 들어섰던 제 이야기를 많은 분들에게 알리고 싶어 책으로 출판하게 됐다"며 "의료봉사활동이나 보건의료 분야에 대한 많은 고민이 낯선 길이 아닌 제가 걸어야 하는 숙명의 길이 아니었나 한다. 여러가지 부족하지만 그 길을 꿎꿎이 걸어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홍 위원장은 김해 출신으로 김해고등학교, 인제대학교를 졸업한 뒤 김해한솔재활요양병원장을 지냈다. 현재는 자유한국당 경남도당 수석부위원장, 김해생활포럼 대표, 한국·가나 우호협회 회장, 김해시피구협회장, 국제와이즈맨 김해클럽 회장 등을 맡고 있다.
 
 

김명규 기자  gimhae114@naver.com

<저작권자 © 김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