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상가건물 내부 불법 증축 단속5개 점검반 구성해 올해 말까지

  김해시기가 올해 말까지 김해지역 내 상가건물 내부 불법 증축과 구조 변경 행위를 일제점검·단속한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지난 7월 말 광주시 서구 복합건물 2층 클럽 내 불법 복층 발코니 붕괴로 다수의 인명피해가 난 사고를 계기로 김해시는 사용승인 후 10년 이상 경과한 바닥면적 3천㎡ 이상 집합·다중이용건축물 214곳을 점검할 방침이다.
 단, 공공시설과 아파트, 오피스텔 같은 주거용 건축물은 제외한다.

 광주 붕괴 사고 당시 현장에 있던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참가 선수 중에서도 부상자가 발생한 바 있어 시는 오는 2023년 전국체육대회 개최지로서 이와 비슷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에 목적을 두고 꼼꼼하게 점검할 방침이다.

 시는 건축물 내부 불법 복층구조 증축과 주요 구조부 변경행위 등에 대해 건축직 공무원 32명으로 구성된 5개 점검반 통해 상가건물 내부 현장을 확인할 방침이다.

 강한순 시 건축과장은 "건물관리자들에게 점검을 사전 통보해 혼란이 발생되지 않도록 했다"며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시정명령하고 미이행 시 이행강제금 부과 등 관련법령에 의한 행정조치를 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윤갑현 기자  gimhae114@naver.com

<저작권자 © 김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갑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