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김해 화포천 내년부터 국가하천 승격3천억 규모 국비 지원

 


 3천억 규모 국비 지원
 상습범람구역 14㎞ 지정
 승격 추진 3년 만에 결실

 

 김해 대표 지방하천인 화포천이 내년부터 국가하천으로 승격한다.

 2016년 말 김해시가 화포천 상습침수피해 예방을 위해 국가하천 승격을 추진한지 3년만이다.

 시는 내년 1월 1일부터 화포천을 국가하천으로 분류하기로 부산지방국토관리청에서 7일자로 고시했다. 
 
 국가하천으로 지정되면 재해예방사업을 국비로 추진할 수 있게 돼 지방비 절감은 물론 보다 체계적인 관리가 가능해진다.

 승격 구간은 화포천 총연장 18.5㎞의 75%인 13.84㎞로 진례면 신안리에서 한림면 시산리에 이르는 상습범람구역 모두가 국가하천으로 관리된다.

 이곳은 2002년 8월 태풍 '루사'와 2016년 10월 '차바' 내습 때 침수 피해를 입은 주택과 농경지 면적이 22.94㎢에 이른다.

 2016년 4월 재선거로 취임한 허성곤 시장은 화포천 상습침수피해를 근원적으로 방지하기 위해 같은 해 12월 경남도, 국토부에 화포천 국가하천 승격 건의를 시작으로 국가하천 승격을 추진해 왔다.

 이 과정에서 국토부, 기획재정부 협의가 이어졌고 지역 국회의원인 민홍철, 김정호 의원의 적극적인 협조와 담당부서의 끈질긴 노력이 더해져 결실을 맺은 것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허성곤 시장은 "국가하천이 되면 제방 정비와 하천구역 내 사유지 매입에 드는 3천200억 원을 전액 국가가 부담해 1천600억 원의 지방비 절감효과가 예상된다"며 "국가습지보호구역인 화포천 내 농경지를 국가가 사들여 영농에 따른 수질오염도 대폭 줄어들 전망"이라고 기대했다.

 

허균  gimhae114@naver.com

<저작권자 © 김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