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시가 있는 김해
담쟁이 날개를 펴다

 

 

♡차용국 프로필♡

연세대 사회학 석사
공무원 재직
한국문인협회 회원
*시집 ''삶은 다 경이롭다, 2019''
''삶의 빛을 찾아, 2018''
공동시집 ''첫숨, 2019'' 외 다수
논문 ''다문화 사회의 한국군의 과제와 역할에 관한 연구''
새한일보 신춘문예 문학상
강원경제신문 누리달 공모전 대상
대한교육신문 대한교육신문 문학상
문학신문 신춘문예 문학상
새한일보 문학공모대전 우수상
김해일보 남명문학상 시부문 최우수상 
시인마을 문학상
별빛 문학상
열린동해문학 작가문학상 외 다수

 

담쟁이 날개를 펴다

더디긴 해도

걸어온 만큼 푸르고

걸어갈 만큼 푸름이 더해지니

내가 어디쯤 왔는지 알 수도 없거니와

설사 안들 무엇하리

지금 어디에 있건

삶이 즐거우면 행복한 것 아, 이건 단순한 진리라네

후드득 비를 털고 일어서는 담쟁이

푸른 날개를 편다

 

김해일보  gimhae114@naver.com

<저작권자 © 김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해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