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공립 치매전담형 노인요양시설, 대동면에 들어선다
김해시 대동면에 들어서는 공립 치매형전담형 노인요양시설 조감도/사진=김해시

김해 대동면에 들어서는 공립 치매전담형 노인요양시설이 오는 21일 착공된다.

김해시는 노인요양시설과 주간보호시설을 대동면 수안리 349-17 일원 지하 1층 ~ 지상 2층, 연면적 2,436㎡ 규모로 건립하며 총 사업비 78억원(국·도비 35억원 포함)을 투입해 오는 21일 착공 내년 9월 준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층은 사무실, 식당, 주간보호시설(정원 40명), 외부 휴게공간 등이 설치되고 2층에는 공동거실과 간이주방, 침실, 오물처리실이 포함된 치매전담요양실(정원 70명)이 들어서게 된다.

치매전담시설은 일반 요양시설보다 1인당 침실 면적이 3.3㎡ 넓고 1실의 정원이 12명 이하로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며 공동거실이 추가돼 입소자들이 가정과 비슷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어 보다 안정감을 주게 된다.

또 치매전문교육을 이수한 시설장과 요양보호사들이 투입되기 때문에 치매 특성을 이해한 전문적인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

현재 김해시의 요양시설은 11개소이며 전체가 일반 요양시설이다. 따라서 치매전담형 요양시설과 주간보호시설이 건립되면 치매환자에게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가족들의 돌봄 부담을 덜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윤갑현 기자  gimhae114@naver.com

<저작권자 © 김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갑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