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금감원 사칭 보이스피싱 현금 전달책' 구속계좌이체.현금 요구시 절대 응하지 말아야

경찰의 신속한 출동으로 금감원 사칭 보이스피싱 현금 전달책을 검거했다.

김해서부경찰서는 지난달 18일 금융감독원 직원을 사칭, ‘명의를 도용당한 것 같다’며 피해자를 속여 현금을 은행에서 인출해 특정장소에 보관하도록 한 후 가져가는 방법으로 범행을 실행한 보이스피싱 전달책 A씨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A씨는 보이스피싱 현금을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피해자의 보이스피싱 범행 제보를 받고 신속하게 현장에 잠복 중 보이스피싱 현금 전달책   A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추가 범행 확인 및 조사를 마치고 지난달 25일 구속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김해서부서 관계자는 경찰, 검찰, 금융감독원은 어떠한 경우에도 전화로 금품을 요구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명의를 도용당했다, 범죄에 연루됐다 라며 계좌이체나 현금을 요구하는 경우 100% 보이스피싱이므로, 절대 이에 응하지 말고 경찰(112)이나 금융감독원(1332)으로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황화영 기자  gimhae114@naver.com

<저작권자 © 김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화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