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가야역사문화권 정비사업 밑그림 완성 됐다"도,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대성동고분군서 보존상태 최고 귀족무덤 발굴 모습.

도,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예타 신청ㆍ국비 지원 건의
10년간 1조 4천41억 투자

경상남도는 국정과제인 '가야문화권 조사연구 및 정비'의 체계적 추진을 위한 가야역사문화권 정비사업의 밑그림 완성을 위한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보고회에는 문화체육관광부 및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 경남과 경북, 전북,  부산 등 영호남 4개 광역시·도, 시군 관계 공무원 등이 참석했다.

그동안 신라와 백제문화권은 고도보존육성, 신라왕경 핵심유적 복원정비, 백제왕도 핵심유적 복원정비, 백제역사유적지구 보존관리 등 역사문화도시 조성 사업 등에 대한 정부지원을 통해 조사연구·복원정비 및 활용사업들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왔다.

도는 지난해 5월에 착수한 용역추진을 위해, 지역 가야유산에 대한 현지답사는 물론 3차에 걸친 중간보고회와 역사․고고학․도시․문화․관광분야의 전문가 자문위원회, 시․군 실무자 협의, 지역주민 설문조사 등 다양한 방법으로 의견을 수렴하여 기본계획에 담았다.

이번 연구 용역의 비전은 '열린 가야, 함께 하는 가야문화권'이었으며, 이를 통해 가야사 규명과 확립, 가야유산의 합리적 보존과 관리, 가야역사자원 활용과 가치창출을 목표로 6대 전략, 20개 과제, 86개 세부사업에 대한 추진계획을 수립했다.

이에 따라 향후 10년 동안 1조 4천41억 원(국비 5천99억 원, 지방비 8천398억 원, 민자 544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도에서는 20개 과제 중 6개 핵심선도과제에 총 5천258억원(국비 2천206억 원, 지방비 2천841억 원, 민자 211억 원)을 투자하여 집중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해당 6개 핵심선도과제는 20개 과제 중 중요도, 시급성, 추진 가능성, 사업 효과 분석을 통해 선정했으며, ▲디지털 오픈 가야헤리티지 구축, ▲가야왕성지 단계적 보존․관리 및 정비, ▲가야문화권 박물관 고도화, ▲가야고분군 문화․예술이음터 조성, ▲가야 스마트문화관광권 육성, ▲가야 세계역사엑스포 개최 등이다.

문화재청은 이번 특별법 제정으로 기존의 지정문화재 위주의 보존방식에서 벗어나 비지정 역사문화자원까지 문화재 보호체계를 도입해, 문화재를 둘러싼 역사문화환경 등 체계적 정비, 문화재 가치확산을 통한 지역 상생발전, 국토의 균형발전을 기대하고 있다.

경남도는 법령 제정에 맞추어 선제적으로 가야역사문화권 기본계획을 수립한 만큼 문화재청과 함께 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조사 신청과 국비 지원을 건의하고 관광자원화 사업들은 문체부 사업에 공모하는 등 국비 확보를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고길우 기자  gimhae114@naver.com

<저작권자 © 김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길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