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코로나19 극복 '음주운전 방역' 나섰다비접촉식 음주단속 재개
비접촉식 음주감지기 활용 음주단속 모습.

김해서부경찰서는 지난 19일부터 비접촉식 음주감지기를 활용한 음주단속을 재개했다.

비접촉식 감지기는 공기 중 알콜 성분을 감지하는 센스가 부착돼 있어 막대를 이용해 운전석 차 안으로 감지기를 넣어 알코올 감지를 하는 것으로 기존의 음주 감지기처럼 입김을 불어 넣지 않아도 되어 코로나19 감염의 우려가 없다

음주단속은 음주 운전자의 처벌 목적뿐 아니라 강력한 음주단속을 통한 예방효과도 크다.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지난 1월28일부터 기존 음주운전 단속 방식이 중단되자 음주운전 사고가 잠시 늘었다가 S자 트랩을 이용한 선별적 단속을 강화하자 지난달 부터 음주사고·사망자가 점차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김해서부경찰서 진영철 서장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다양한 방식의 음주단속 활동을 통해 운전자에게 경각심을 높이고 시민의 소중한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 고 밝혔다.
 

고길우 기자  gimhae114@naver.com

<저작권자 © 김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길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