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공공의료기관 전무 대도시중 김해가 유일김진기 도의원 지적, 도립 의료원 절대 부족 '도정질의'
더불어민주당 김진기 도의원.

김진기 경남도의원은 20일 경남도의회 도정질문을 통해 ”전국 현황 대비 경남지역 도립 의료원이 절대적으로 부족하며 대도시(수도권 제외) 중 공공의료기관이 없는 곳은 사실상 김해가 유일하다”고 밝혔다.
 
전국에서 경기도가 도립 의료원이 7곳으로 가장 많지만 경남은 마산의료원 1곳으로 가장 적다. 특히 비수도권 대도시 6곳(창원·천안·청주·전주·김해·포항) 중 김해에만 공공의료기관이 존재하지 않는다.
 
경남도는 정부정책에 맞춰 ‘경상남도 공공보건의료 강화 대책’을 발표해 도내 진료권을 5개 권역으로 구분해 창원권(마산의료권), 진주권(공론화 중), 통영권(통영적십자병원), 거창권(거창적십자병원), 김해권(부산양산대병원)으로 지역책임의료기관을 지정해 진료권 내 2차 의료기관으로서 양질의 필수의료를 제공해 공공보건의료 전달체계의 허브 역할을 수행하도록 할 예정이다.
 
이에 김 의원은 “김해시가 창원·양산시에 대학병원이 있다는 이유로 공공의료 확충과 관련해 거론조차 되지 않는 것은 공공의료의 불균형을 심화시키는 것”이라며 “김해는 공공의료 사각지대이자 공공의료 불모지가 돼가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이 공개한 국립중앙의료원 2017년 김해지역 의료 유출현황에 따르면 내과 마저 관외로 지역 의료 유출이 심하게 나타났다. 이에 김 의원은 “56만 김해시민이 응급상황 발생 시 창원·양산까지 골든타임 내에 도착할 수 있느냐”며 “56만 인구에 대학병원·도립병원·적십자병원 어느 하나 없는데 어떻게 공공의료 취약지역이 아니라는 것인지 김경수 도지사의 명확한 답변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이 공개한 ‘도내 공공의료기관별 음압병동 현황’에 따르면 음압병실은 현재 4개 공공의료기관 53개 병실과 1개 민간병원(삼성창원병원) 5개 병실 총 58개 음압병실로 나타났다.

음압병동이 마산의료원, 진주경상대병원, 창원경상대병원, 양산부산대병원에 한정돼 코로나19 이후 새로운 감염병 위기에 적절한 대응이 불가능하다는 게 김 의원의 지적이다.

김 의원은 정부가 추진하는 감염병 전문병원을 동부권에 전략적으로 유치 추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김세완 기자  gimhae114@naver.com

<저작권자 © 김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세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