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김해시 인구 증가량 경남 1위전국 지자체 중 14위

 

김해시 항공 사진.

 
 지난해 김해시 인구 증가량이 경남 1위를 차지했다. 전국 228개 기초지자체 중에서는 14위다.
 
 시는 통계청 주민등록 인구현황에 의하면 2019년 말 인구가 54만 2천455명으로 전년동기 53만 3천672명에서 8천783명 증가해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2013년 8천789명이 증가한 이후 2014년 5천191명, 2015년 1천625명, 2016년 557명, 2017년 2천710명, 2018년 1천540명으로 6년만에 8천 명대 인구 증가량을 보였다.

 지난 한 해 도내 18개 시·군 중 인구가 증가한 지자체는 김해시(8천783명)와 양산시(2천120명), 진주시(1천347명) 3개 지자체뿐이며 창원시가 8천861명이 줄어 가장 큰 감소폭을 보였다.

 특히 인구 증가량 상위 전국 14개 기초지자체 중 수도권이 아닌 곳은 11위를 차지한 울산광역시 북구와 김해시 2곳에 불과했다.
 
 김해시의 인구 증가 요인을 보면 전입에서 전출을 뺀 순이동 7천629명, 출생에서 사망을 뺀 자연증감 1천42명 등 모든 요인에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9개 읍면동별로는 장유3동(9천987명), 주촌면(9천462명), 진영읍(1천614명), 부원동(499명) 순으로 증가했고 내외동은 2천617명이 줄어 감소폭이 가장 컸다.

 시 관계자는 “우리시로 인구가 몰리는 것은 안정적인 주택 공급과 일자리, 복지, 교육 투자, 정주여건 개선 등 다양한 정책의 결과물로 주로 부산, 창원, 양산 등지에서 유입된 것으로 분석된다”며 “시민이 행복한 도시를 만드는 일에 더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김명규 기자  gimhae114@naver.com

<저작권자 © 김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