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소상공인들 "코스트코 입점하면 생존권 위협""교통체증 해소 방안 마련돼야"
지난 4일 김해시소상공인연합회가 김해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코스트코 입점 반대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코스트코의 주촌면 입점에 따른 교통영향평가가 5일 진행되는 가운데 김해지역 소상공인들이 반발하고 있다.

 김해시소상공인연합회는 지난 4일 오전 김해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스트코가 주촌면에 입점하면 김해지역 소상공인들의 생존권이 위협받는다"며 "코스트코 김해 입점계획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55만 도시인 김해에 대규모 점포가 10여 개나 입점해 영업 중인 상황에서 코스트코까지 입점하면 김해경제와 소상공인들은 파탄에 이를 것이라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이들은 "코스트코가 주촌면 일원에 입점하면 가뜩이나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김해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은 물론, 교통체증도 불을 보듯 뻔하다"며 "코스트코 교통영향평가가 자칫 졸속으로 이뤄질 우려가 있고 이 경우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들은 "외동 사거리 지하차도와 코스트코 양차선 진출입로 확보 등을 하지 않으면 교통체증이 일어 날 수 밖에 없다"며 "코스트코는 이 같은 교통체증 방안을 해소할 요건을 갖춘 후 시 교통영향평가에 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해시소상공인연합회는 김해강서생활용품유통조합과 나들가게 협의회, 7개 지역 전통시장 상인회 등 20여 개 소상공인 단체로 구성돼있으며 5일 김해시청 앞에서 집회도 진행할 예정이다.

 

김명규 기자  gimhae114@naver.com

<저작권자 © 김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