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구산동 지석묘 사적 지정 학술대회 개최된다오는 5일 김해문화원 강당서
2007년 구산동 택지개발지구 공사 중 발견된 구산동 지석묘.

 오는 5일 김해문화원 강당서
 고인돌 가치 학술적 규명
                                       
                                                                                  오는 5일 오후 1시 김해문화원 대강당에서 국내 최대 고인돌인 구산동 지석묘(경남도 기념물 제280호) 국가사적 지정을 위한 학술대회가 개최된다.

 시가 주최하고 경남연구원 역사문화센터에서 주관하는 이번 학술대회는 국가사적 지정의 가치를 규명하기 위한 것으로 지석묘와 청동기시대 전문 학자 10여 명이 참여해 '구산동 지석묘 사적 지정의 가치와 당위성'을 주제로 논문 발표와 종합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이번 학술대회는 구산동 지석묘의 가치와 사적으로서의 당위성, 지석묘의 경관, 구조적 특징, 그 시대의 사회 현상, 보존 및 관리 방안 등에 대해 중점적으로 논의하며 시는 이러한 논의를 바탕으로 앞으로 국가사적 지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구산동 지석묘는 길이 10m, 너비 4.5m, 높이 3.5m, 무게가 350t에 달하는 국내 최대 고인돌로서 2007년 구산동 택지개발지구 공사 중 발견돼 발굴조사를 거쳤다.

 발굴조사 당시 지석묘와 함께 주위에 길이 100m, 폭 19m로 추정되는 할석(깬돌)을 깔아 묘역을 표시한 시설도 함께 발견됐다. 이후 구산동 지석묘는 2012년 7월 19일 경남도 기념물 제280호로 지정됐으며 지금은 복토해 잔디광장으로 보존 관리 중이다.

 시 관계자는 "학술대회는 누구나 참석 가능하며 지석묘에 관해 궁금했던 것을 학자들에게 물어볼 수 있는 시간도 마련될 예정이다"고 말했다.

윤갑현 기자  gimhae114@naver.com

<저작권자 © 김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갑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