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김해평야를 그리며
명품인생 짝퉁인생현진 옥천봉은사 주지/ 사)정신건강교육개발원 이사장
현진 옥천봉은사 주지/ 사)정신건강교육개발원 이사장

 우리는 한번쯤 인간의 본성에 대해 선할까? 악할까?라고 하는 문제로 서로 토론들을 한 경험들이 있을 것이다. 이런 인간의 본성에 대한 고민은 아주 오래전부터 있었다. 맹자의 성선설(性善設)과 순자의 성악설(性惡設)이 대표적이다. 성선설은 인간은 본래 선한 본성을 지니고 있다고 한다.

 반면에 성악설은 사람은 태어날 때부터 욕망을 갖고 태어난다. 각기 맞기도 하지만 꼭 맞는 말이 아닌거 같아 누구의 손을 들어줄 수가 없다.

 인간은 다행인지 불행인지 본성은 선과 악을 동시에 갖고 태어난다. 우리는 '사단 났다'라는 말을 들어 봤을 것이다. 그 사단은 '일을 그르쳤다'라는 말인데 그것은 맹자의 말을 빌린 것이다. 맹자가 말한 주장을  빌면 사람은 사단(四端) 즉 인(仁)의 단초인 측은지심(惻隱之心) 예(禮)의 단초인 사양지심(辭讓之心) 의(義)의 단초가 수오지심(羞惡之心) 지(智)의 단초인 시비지심(是非之心)이 본성에 본래부터 가지고 태어나는 것이라 한다.

 이것은 배워서 돼는 것이 아니라 저절로 당연히 프로그램 된 것이라 생각하면 되는 것이다. 지하철로에 어린아이가 떨어져서 위험에 쳐해 있어 놀라는 마음이나 사랑에 빠져 두근거리는 마음은 누가 가르쳐 주는 것이 아니라 저절로 생겨나는 마음이라는 것이다.

 이러한 마음도 있지만 순자가 말한 성악설은 인간은 끊임없이 욕망을 추구하고 채우려고 하는 존재로 설명을 하고 있다. 이 욕망을 채우려면 재화가 필요한데 이 것을 추구 하다보면 사회가 혼란해 지기 때문에 억제하여 사회적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 것이 예(禮)의 기원이다라고 말하고 있다. 이것으로만 보아서는 맹자나 순자가 하는 말이 맞기도 하지만 꼭 맞는 말은 아닌 듯 하다.

 인간은 두가지 요소가 다 있기 때문이다. 베를 짤 때 씨줄과 날줄이 있을 때 본성의 선(善)은 씨줄에 해당하고 악(惡) 은 날줄에 해당한다고 보면 쉬울 것 같다.

 씨줄은 변화지 않는 우주 자연의 섭리이다. 이에 반해 날줄은 사람이 어떻게 살 것인가라고 하는 인문학적 화두의 삶의 방식을 결정하는 것이다. 씨줄에 맞게 베를 짜면 한결같은 무뉘가 나올 것이다. 하지만 씨줄을 무시하고 베를 짠다면 쓸수 없는 엉망인 베가 나올 것이다.

 우리네 인생도 마찬가지가 아닐까? 날줄이 전부라고 생각하며 사는 지금의 세상에 욕망에만 집중하고 산다면 이것은 우리가 가공하여 사는 세상이기 때문에 우리를 궁극의 행복에 이르게 하지 못 한다. 서로 그런척, 있는척, 아는척, 잘난척 하면서 척과 척이 만나 그려진 세상에 살게 되는 것이다.

 이것은 가공의 세계이기 때문에 짝퉁의 세계라 하고 싶다. 반면에 우리의 본성에 아로새겨진 인(仁), 의(義), 예(禮), 지(智)는 우리의 진아(眞我)이기 때문에 명품의 세계라 하고 싶다.

 짝퉁의 세계(욕망)의 세계는 서로를 상처주고 아집과 고집으로 자신의 의지를 관철 시키려 다투는 세계지만 명품의 세계는(사단) 균형과 조화와 안정이 있는 세계라서 서로를 이해하고 발전 시켜주는 세계다.

 짝퉁의 세계에서 투쟁하듯 힘들게 살 것인가? 아니면 그 욕망의 세계에서 벗어나  여유롭고 평온한 삶을 살 것인가?

 각자 삶을 바라보고 삶의 살아가는 방식은 다르지만 어떻게 살 것인가에 대한 인생의 여정을 심각하게 사유가 필요한 문제가 아닌가 싶다.

김해일보  gimhae114@naver.com

<저작권자 © 김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해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