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주간운세
[주간 운세] 10월 23일 ~ 10월 29일

48년생 타인과 화합하고 순리에 따르면 유리한 결과가 기대된다.

60년생 적은 이익 때문에 중요한 것을 놓칠 수 있으니 조심해야 한다.

72년생 달콤한 말에 현혹되지 말고 중심을 잡는 것이 좋다.

84년생 이번 주는 욕심 부리지 말고 정서적 안정을 취하는 것이 좋다.

 

49년생 인연이 없는 것은 빨리 포기하고 양보하는 것이 좋다.

61년생 답답하던 일을 풀 수 있는 실마리를 찾게 되겠다.

73년생 모든 것은 긍정적으로 받아들이고 민감하게 반응하지 말아야 한다.

85년생 원칙을 지키고 분수에 맞게 행동하는 것이 좋겠다.

 

50년생 변화나 마찰은 불리하니 신중하게 때를 기다리는 것이 좋다.

62년생 이익과 손실이 공존하니 평범한 한주가 예상된다.

74년생 호사다마라 잘되 가던 일이 벽에 부딪칠 수 있으니 주변관리 잘해야 된다.

86년생 모든 일이 원만하고 능률이 잘 오르는 하루다. 운전 조심해야 한다.

 

51년생 부부간의 사소한 말다툼이 큰 싸움이 될 수 있으니 말조심해야 한다.

63년생 주위 사람들과의 만남에서 좋은 정보나 일거리를 얻겠다.

75년생 어려움이 있으나 늦게 귀인의 도움이 있어 해결된다.

87년생 좋은 일과 나쁜 일이 교차되지만 늦게 보람을 찾겠다.

 

52년생 반가운 사람과의 만남에서 좋은 일거리를 얻겠다.

64년생 이번 주는 즐겁고 원만하며 발전적인 한주가 기대된다.

76년생 주변사람과 마찰이나 충돌은 피하고 인내하는 것이 좋다.

88년생 몸도 마음도 최상의 컨디션이다. 무엇이든 최선을 다해보는 것이 좋다.

 

53년생 모든 일에 앞장서지 말고 주위 사람들과 보조를 맞추는 것이 좋다.

65년생 급하게 서두르지 말고 모든 일은 한 번 더 검토해 보는 것이 좋겠다.

77년생 좋은 일이 생기거나 반가운 소식을 들을 수 있겠다.

89년생 뜻밖의 재물이 생기거나 좋은 사람과의 만남이 예상된다.

 

54년생 분수에 지나친 일은 생각지 말고 순리에 따르는 것이 좋다.

66년생 보람도 있고 적지만 금전적 이익도 발생되는 하루다.

78년생 모든 일에 흡족하고 인기도 얻어지는 한주가 예상된다.

90년생 결정할 일이 생긴다면 가급적 뒤로 미루고 다시 한 번 생각해 보는 것이 좋다.

 

55년생 수입보다 지출이 더 크고 바쁘기 만하고 실속은 없는 한주다.

67년생 뜻밖의 감투를 쓰거나 좋은 자리에 초대를 받을 수 있다.

79년생 추진하던 일에 탄력이 붙고 계획한 일을 시작하면 좋다.

91년생 급하게 서두르지 말고 한 박자 늦춰보는 것이 현명하다.

 

44년생 신중을 기하여 행동하는 것이 좋다. 가급적 원행은 피하는 것이 좋다.

56년생 대인관계에서 예의를 갖추고 충돌은 피하는 것이 좋다.

68년생 아랫사람들과의 관계를 원활하게 유지하는 하는 것이 필요하다.

80년생 너무 앞서가지 말고 주위사람과 보조를 맞추는 것이 현명하다.

 

45년생 명예와 재물이 함께 이르며 모든 일이 순조롭다.

57년생 재물보다 명예를 먼저 생각하고 행동하는 것이 좋다.

69년생 주위의 의견을 참고하고 매사 신중하게 행동하는 것이 좋다.

81년생 새롭게 추진하는 일이 좋은 상과를 거두며 인기도 좋아진다.

 

46년생 집안에 경사스러운 일이 생기거나 반가운 소식을 듣겠다.

58년생 금전 운이 좋으니 하는 일이 순조롭고 이익이 크겠다.

70년생 무리하지 말고 힘들 때는 휴식을 취해보는 것도 좋다.

82년생 욕심을 버리고 주위 사람들과 화합하고 협조하는 것이 좋다.

 

47년생 원행은 삼가고 가까운 곳에 산책이라도 하는 것이 좋겠다.

59년생 과한 욕심은 안할 고생을 사서하게 된다.

71년생 그 동안 뿌려 놓은 것이 결실을 맺기 시작한다.

83년생 노력한 만큼의 대가가 따라오는 운이니 최선을 다해 보는 것이 좋다.

 

경남 김해시 분성로 376번길 16-1 대한불교 불국사 지일스님 010-5669-1414

(부원동 31-4번지)

김해일보  gimhae114@naver.com

<저작권자 © 김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해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