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자유한국당 소속 시의원, 조국 사모펀드 특혜의혹 제기"지난해부터 특정업체 사업 독점"
지난 4일 자유한국당 소속 김해시의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김해시의 가로등 사업에 대한 특혜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특정업체 사업 독점"
 "감사원·사법기관 수사 촉구"
 시 "적법한 과정 통해 업체 선정"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모펀드 투자회사인 ㈜웰스씨엔티가 김해시 가로등 사업을 독식했다며 자유한국당 소속 김해시의원들이 특혜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자유한국당 소속 김해시의원들은 4일 오전 10시 30분 김해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조국 후보자가 민정수석 재직 당시인 2017년 이후 경남 김해시 가로등 점멸기 교체 사업을 ㈜웰스씨엔티가 독식한 사실을 확인했다"며 "여러 정황으로 볼 때 권력형 특혜 비리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또 시의원들은 "지난해부터 최근까지 가로등 점멸기 교체사업이 4건 진행됐고 시 예산이 5억 6천917만 원이 사용됐는데 어떻게 한 업체가 독점했는데 이해할 수 없다"며 "이런 이유로 조 후보자와 민주당 소속 시장의 연관성 등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날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은 시의회에 특별조사위원회 구성을 제안했다. 더불어 감사원, 사법기관의 감사와 수사를 촉구했다.

 이 같은 의원들의 의혹에 대해 김해시는 해당 사업이 적법하게 이뤄진 것이라고 일축했다.

 시 관계자는 "구매 예정금액이 1억 원 이상일 경우 조달사업 시행령 규정에 따라 진행됐으며, 5개 업체의 납품제안서를 접수받아 2단계 종합평가(제안가격 75%, 품질관리 5%, 적기납품 20%)를 거치는 등 적법한 절차에 따라 최고점을 받은 업체를 선정·계약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시는 시민의 편익을 위해 적법하게 추진한 가로등 사업을 정쟁의 대상을 삼지 말 것을 자유한국당 시의원들에게 요청했다.

 

 

김명규 기자  gimhae114@naver.com

<저작권자 © 김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