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어설픈 듀오 '형돈이와 대준이' 김해 더위를 날려줘!스탠딩 힙합 콘서트

 스탠딩 힙합 콘서트
 16일 전당 누리홀

 
 
  더위를 싹 날려줄 신나는 힙합무대가 김해문화의전당에서 펼쳐진다. 16일 김해문화의전당 누리홀에서 진행되는 힙합콘서트 <김해대로 2060>이 풍성한 출연진과 함께 관객들을 만난다.

 이번 무대에는 특유의 음악적 색감으로 무장한 정형돈과 데프콘의 힙합듀오 <형돈이와 대준이>와 함께 '언프리티랩스타'에서 실력을 인정받으며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나다>와 <예지>가 출연한다. 콘서트 이름인 <김해대로 2060>는 공연장소인 김해문화의전당 주소이자, 20대부터 60대까지 전 연령이 힙합무대를 함께 즐긴다는 의미를 담았다.

 <형돈이와 대준이>는 2012년 첫 선을 보인 프로젝트 힙합그룹으로 '올림픽대로', '안좋을 때 들으면 더 안좋은 노래' 등 키치(kitsch)한 콘셉트와 생활형 가사들로 대중의 사랑을 받아왔다. 최근에는 가수 패티김의 '그대 없이는 못 살아'를 특유의 감각으로 리메이크하며 주목받았다.

 이번 콘서트에서는 <형돈이와 대준이>의 대표곡들을 중심으로 정형돈, 데프콘 특유의 내공담긴 말발과 연출, 그리고 <나다>와 <예지>의 파워풀한 힙합이 콜라보레이션 된 한여름 뜨거운 무대가 진행될 예정.

 14세 중학생 이상 관람가능하며, 스탠딩 콘서트로 펼쳐진다. 전석 4만 원. 자세한 사항은 김해문화의전당 홈페이지(gasc.or.kr)에서 확인 가능하다.

조효진 기자  gimhae114@naver.com

<저작권자 © 김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효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