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김해시 인구 외국인 포함 56만 명지난해 비교 내국인 4천 829명(0.9%)증가

 

지난해 비교 내국인 4천 829명(0.9%)증가

2017년 외국인 합쳐 55만 명 2년만에 수정

베트남 4천 179명 가장 많고 중국 2천 949명

허성곤 시장 "가까운 장래에 인구 60만 달성하겠다"


 김해시는 앞으로 인구수를 56만 명으로 통일해 표출하기로 했다.

 2017년 6월 등록외국인을 합쳐 55만 명으로 표출하기 시작한지 2년만이다.

 시는 동등한 경제주체이자 사회 구성원인 외국인을 같은 시민으로 봐야 한다는 시각에서 이때부터 인구수 표출에 등록외국인을 포함시키기 시작했다.

 허성곤 시장은 지난 7월 9일 시의회 제221회 임시회 2차 추경 제안 설명 때 처음으로 시 인구를 56만 명이라고 표현했다.

 올 6월말 기준 시의 순수 내국인은 53만 8천501명이고 등록외국인은 1만 8천649명으로 이 둘을 합치면 55만 7천150명이다.

 내국인은 지난해말 53만 3천672명에서 4천829명(0.9%) 증가했고 등록외국인은 1만8천688명에서 39명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허성곤 김해시장이 지난 7월 9일 김해시의회 본회의장에서 2차 추가경정예산안 제안 설명을 하고 있다.

 최근 5년간 내국인 증가율을 보면 2015년 0.31%, 2016년 0.11%, 2017년 0.51%, 2018년 0.29%, 2019년(6월) 0.9%로 올해는 상반기까지 증가율이 지난 한해의 3배를 넘어섰다.

 올해 등록외국인 수를 국적별로 보면 베트남이 4천179명으로 가장 많고 중국(2천949명), 우즈베키스탄(2천354명), 인도네시아(1천328명), 스리랑카(1천79명), 캄보디아(1천77명), 필리핀(1천53명) 순이다.

 7개 읍면과 12개 동별 인구(등록외국인 제외)를 보면 인구수가 많은 곳은 북부동(8만148명), 내외동(7만6천813명), 적은 곳은 상동면(3천355명), 생림면(3천947명) 순이다.

 이런 가운데 시는 3년 뒤인 2022년 인구 60만 명 도달을 목표로 잡고 차별화된 시책 발굴과 워라밸 문화 확산에 애를 쓰고 있다. 

 시는 지속적인 인구 유입을 위해 △보육·교육 △고용·경제 △주거·환경 △고령사회대책 4개 분야별 다양한 사업을 추진 중이다.

지난 4월 열린 제43회 김해가야문화축제장에서 내·외국인들이 축제를 관람하고 있다.

 올해 보육·교육 분야는 임신·출산서비스 통합처리 등 63개 사업, 고용·경제 분야는 일자리안정자금 지원 등 23개 사업, 주거·환경은 무계지구 도시재생뉴딜사업 등 17개 사업, 고령사회대책은 치매안심센터 등 15개 사업 등 총 118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허성곤 시장은 "외국인들은 우리나라 국적을 취득하지 않았지만 우리시에 거주 등록을 하고 있고 우리 사회 구성원으로서 의식주는 물론 생산과 소비활동을 하고 있는 경제주체이므로 주민등록상 시민과 큰 차이가 없다"며 "가까운 장래 인구 60만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허균  gimhae114@naver.com

<저작권자 © 김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