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보이콧 재팬' 도쿄 올림픽 불참 이어지나?의류·맥주 이어 문구류까지

 


 의류·맥주 이어 문구류까지
 택배·마트 노조도 가세

 초중고 학생도 일제 사양
 8월15일 광복절 절정 예상


 일본이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발표 이후 시작된 '보이콧 재팬'(일본에 가지 않고 일본 제품 사지 않기)이 들불처럼 번지고 있다. 수년 전 민간인 국정농단을 규탄하기 위해 거리를 밝혔던 촛불이 일본 정부에 항의하기 위해 재점화되고 있다. 일본 정부에 항의하는 '보이콧 재팬'은 8월15일 광복절, 절정을 이룰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이 8월 2일 한국을 자신들이 인정하는 백색 국가에서 제외할 것이라는 보도가 쏟아지자 내년 도쿄에서 열릴 예정인 하계 올림픽에 불참해야 한다는 의견이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일본으로 여행 가지 않기, 일본산 의류·맥주 불매 운동으로 시작된 '보이콧 재팬'은 대형 단체의 주도가 아닌 민간에서 시작됐고, 종착점이 어디가 될지 알 수 없다. 일본이 한국을 백색 국가에서 제외하고 반한 감정을 내세운다면 2020년 도쿄 올림픽 불참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불매운동에 타깃이 된 제품은 의류 업체 '유니클로'와 일본산 맥주 등이다. 유니클로는 가격 대비 고효율로 통하며 한국 시장에서 본국인 일본 다음으로 많은 매출을 올리며 대한민국 의류시장을 쥐락펴락했다. 하지만 이번 보이콧 재팬의 주 타깃이 되면서 매출이 급락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이콧 재팬 열기가 더욱 뜨거워진다면 유니클로의 한국 시장 철수로까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 등으로 과거에도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시도된 적이 있었지만 크게 성공하지는 못했다. 하지만 이번 보이콧 재팬은 여느 때의 일본 제품 불매운동과 분위기가 다르다. '크게 오래가지 않을 것이며 금방 시들해질 것'이라고 말한 유니클로 한 임원의 발언은 막 시작된 보이콧 재팬 움직임에 기름을 부은 결과를 초래했다. 뒤늦게 유니클로의 사과가 있었지만 국내 소비자 반응은 싸늘하기만 하다.

 여기에 국내 한 극우 사이트가 일제 의류 브랜드인 '유니클로'를 구입하며 응원하겠다는 인증에 나선 것도 국내 소비자의 '보이콧 재팬' 합류를 오히려 독려하고 있다. 이 사이트가 한국이 아닌 일본에 응원 메시지를 보내면서 반일 감정이 없던 일반 소비자들까지 '보이콧 재팬'에 합류하고 있는 것이다.

 보이콧 재팬의 움직임은 의류와 맥주를 넘어 문구류까지 확대되고 있다. 일제 문구류가 장악하던 필기구 시장의 지형도가 바뀔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대표적 일제 필기구는 제트스트림과 하이테크 등으로 연간 4조 원에 달하는 국내 볼펜 시장의 70%를 차지하고 있다. 일제 볼펜은 가격이 비싸지만 볼 굵기가 가늘고 필기감이 좋아 그동안 꾸준히 팔려왔다. 하지만 이번 보이콧 재팬의 반사이익을 누리고 있는 국산 필기구 업체가 이번 기회를 이용, 고가펜 시장 점유율을 확대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시민의 일제 불매운동에 택배 노조와 마트 노조까지 가세했다. 최근 두 노조는 대표적 일제 의류 유니클로 상품에 대한 배송을 거부하고 일본 제품을 안내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일하기 싫은 노동자는 그만두라"는 발언을 한 무소속 이언주 의원은 되례 국민적 비난을 사고 있다.

 보이콧 재팬 열기는 SNS로까지 번지고 있다. SNS이용자들이 '보이콧 재팬' 이미지를 개인 프로필 사진으로 선정하고, 스스로 일본 제품을 사지 않겠다는 다짐 글을 자필로 써서 남기고 있다. 이들은 '나는 모든 일본산 제품들을 일절 소비하지 않을 것을 약속합니다'라는 문구를 직접 손으로 써 사진을 찍은 후 자신의 SNS에 사진과 해시태그를 달아 올리고 있다. 시민의 자발적인 움직임에 지자체도 동참하고 있다. 부산시가 한·일 교류 사업을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밝힌 데 이어 서울시도 일본 교류행사 중단을 고려하고 있다.
 
 경남도도 지난 25일부터 29일까지 일본 오키야마현 청소년 23명의 한일교류 행사를 도청에서 열기로 했지만 경남청소년지원재단에서 간소하게 열었으며 보도자료를 자재했다.

 이강남(49·장유1동) 씨는 "잘못된 과거에 대한 반성없이 경제 보복을 하는 일본 정부의 만행을 규탄한다"며 "일본 여행가지 않기, 일본 제품 거부는 물론, 2020년 동경 올림픽도 거부의사를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허균  gimhae114@naver.com

<저작권자 © 김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