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주촌 의료폐기물 소각장 사실상 무산환경청 "신청서 접수 안돼"

 

주촌면 의료폐기물 소각장 건립이 사실상 무산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사진은 지난 6일 내동 거북공원에서 의료폐기물 소각장 건립 반대 촛불집회 모습.


 환경청 "신청서 접수 안돼"
 A업체, 사업 검토 보류
 김해시 "동의 할 수 없다"

 속보= 한 외국계 기업이 김해 주촌면에 의료폐기물 소각장 건립을 추진해(본보 6월 26일자 1면 보도 등) 주촌 주민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소각장 건립이 사실상 무산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지난 12일 허가관청인 낙동강유역환경청(이하 환경청) 등에 따르면 의료폐기물 소각장 건립을 추진해온 A업체가 최근까지 허가신청서를 제출하지 않았으며, A업체 역시 주촌에 소각장 건립하겠다는 계획을 보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김해시도 주민들의 반대 여론에 무게를 두고 있어 소각장 건설이 무산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낙동강유역환경청 관계자는 "지난 10일 주민들이 환경청을 방문해 소각장 건립 반대의사를 밝혀와 환경청이 직접 해당 업체에 연락해 소각장 건설 추진 계획 등을 파악했다"며 "이를 통해 업체 측을 통해 소각장 건설과 관련해 어떠한 결정이 난 것이 없다는 답변을 전해들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0일 오전 주촌선천지구 두산위브더제니스ㆍ센텀Q시티 입주민 등 주촌면 주민 150여 명은 낙동강유역환경청 앞에서 의료폐기물 소각장 건립 반대 집회를 개최한 바 있다.

 A업체 역시 주민 반발을 의식해 신중한 입장을 전했다. A업체 관계자는 "급증하는 의료폐기물 처리문제로 인해 이 사업을 검토한 것은 사실이지만, 주촌면에 땅 일부를 사들였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며 "주민들의 반발이 있는 것을 안다. 현재 사업 검토를 보류해두고 있으며 무리하게 강행할 계획이 없다"고 전했다.

 김해시는 폐기물 처리시설 허가권자인 낙동강유역환경청장에 신청서가 접수되지 않아 명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할 수 없다면서도, 주민들이 강력히 반대하는 사안이기 때문에 시 또한 사업에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지난 8일 허성곤 시장은 기자간담회를 통해 "주촌면은 현재 대규모 아파트 입주가 시작되는 등 쾌적한 신도시로 조성되고 있어 의료폐기물 소각장 건설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김명규 기자  gimhae114@naver.com

<저작권자 © 김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어진백성 2019-07-17 10:16:52

    쾌적한 신도시 개발ㆍ(?) 그럼 장유 소각장증설에. 대해서는 같은 논리를 적용하셔서ㆍ 약속대로. 이전하셔야 되지 않나요ㆍ허시장님ㆍ. 쓰레기 소각장ㆍ 의료폐기물 소각장ㆍ 허성곤시장의. 이중잣대 논리 ㆍ안타갑습니다ㆍ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