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이렇게 살아왔고 이렇게 살아갈 겁니다"한빛 도서관, 노년의 인문학

 

 한빛 도서관, 노년의 인문학
 6인 작가 그림 자서전 완성

 

 "남은 생은 나를 비롯한 가족 친구 이웃 서로 배려하며 건강하고 화목하게 손잡고 사랑하며 즐겁게 살다가 인생의 소풍을 끝내는 날 참 행복했노라고 말할 수 있게 살고 싶다."

 진영한빛도서관(이하 도서관)의 '노년의 인문학 프로그램'에 참여해 작가로 데뷔한 김정우(여·60) 작가가 자신의 자서전 말미에 화목 배려 가족 친구 이웃 건강 등 6개의 소망을 빌며 남긴 글귀다.
 
 도서관은 지난 4월 올해 처음으로 노년의 인문학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도서관에서 보내는 행복 노년, 노년의 인문학'을 주제로 한 이 프로그램은 60세 이상 도서관 이용자를 대상으로 인문학 특강, 건강 특강, 그림책 자서전 쓰기, 실버극장을 운영했다.
 
 

 특히 그림책 자서전 쓰기는 동화 작가의 지도 아래 그림과 글로 10대부터 60대, 앞으로 살아가야 할 70대 이후의 인생을 표현하는 프로그램으로 한 달 이상 걸려 총 6편의 그림책 자서전이 완성됐다.

 참여자들은 어린 시절, 젊은 시절로 돌아가 회고하고 반성하며 삶을 정리하는 기회를 가졌고 남은 삶도 잘 영위할 수 있도록 계획하는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입을 모았다.

 편민아 진영한빛도서관 사서는 "설문조사 후 프로그램을 보강해 2020년 이후에도 계속 운영, 노년층이 도서관을 통한 자기개발로 삶의 질을 높이고 여생이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의미 있는 프로그램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허균  gimhae114@naver.com

<저작권자 © 김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