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가야사복원사업을 위한 특별법 제정 촉구김진기 위원장, 5분 발언

 


 김진기 위원장, 5분 발언
 "비지정문화재 예산도 필요"


 김진기(김해3·민주당·사진) 경남도의회 가야사 연구복원사업추진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9일 경남도의회 본회의장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특별법 제정을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가야사연구복원사업을 위한 특별법의 조속한 제정을 촉구할 대정부 건의안을 발의해 19일 본회의에서 처리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가야사연구복원사업과 관련된 특별법안은 2015년 '가야문화권의 체계적인 정비를 위한 특별법', 2016년 '가야문화권 개발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2017년 '가야역사문화권 연구, 조사 및 정비와 지역발전에 관한 특별법' 및 '고대역사문화권 연구, 조사 및 발전에 관한 특별법', 2018년 '고대역사문화권 지정 및 연구, 조사 등에 관한 법률'이 발의됐으나 폐기 또는 상임위에서 계류된 상태다.

 지난 4월 민홍철 국회의원이 '역사문화권 정비에 관한 특별법'을 새로 발의해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 상정돼 있는 상태다.

 김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에서 2017년 7월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서 가야역사문화권 조사 연구 및 정비 사업을 100대 주요 국정과제로 선정하였음에도 체계적이고 안정적인 예산확보를 위해 필요한 가야역사특별법이 시급한 사안"이라며 "현재 상정된 '역사문화권 정비에 관한 특별법'은 가야, 신라, 백제, 고구려의 고대역사문화권 보존 및 정비를 위해 필요한 법안"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배경 속에 특별법 통과 촉구 대정부 결의안을 경남도의회 차원에서 발의를 한다는 게 김 위원장의 설명이다.
 
 김 위원장은 "가야역사문화권은 경남·경북·전남·전북 등 4개 광역자치단체가 연계돼 영호남을 뛰어넘는 동서 대화합의 역사적 산물"이라며 "사업의 주체 중 한 곳인 경남도가 이제 더 적극적이고 공격적으로 조사, 연구에 앞장서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또 경남도내 501개의 비지정문화재에 대한 선별적 기초지표 조사 및 연구가 선행돼야 하며 이를 위한 예산 편성도 요구했다.

 

허균  gimhae114@naver.com

<저작권자 © 김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