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세계의 이목 사로잡은 판문점 3국 정상 회동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경기 파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자유의 집 앞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청와대


 김형수 "민족이 함께 번영해야"
 주영길 "민주평통이 모범 보일 것" 
 홍태용 "손에 잡히는 결과물 없다"
 김은일 "이벤트 만드는 능력 인정"

 
 지난달 30일 대한민국 국민뿐만 아니라 전 세계의 눈이 판문점으로 쏠렸다. 휴일이었지만 오전부터 진행된 한미정상회담부터 오후까지 이어진 남북미 3명 정상의 만남은 시민의 눈을 TV에서 떠날 수 없도록 했다.
 
 자유한국당 등 일부 보수 진형은 정상 3명의 대화 내용이 비공개된 것과 손에 쥐어지는 결과물이 없다며 아쉬움을 나타내기도 했지만 대부분의 시민은 남북미 정상의 만남을 한반도 비핵화와 정전협정으로 가는 신호탄으로 여기며 흥분을 가라앉히지 못했다. 역사적인 남북미 정상 만남을 지켜본 김해지역 정치권과 학계 등은 앞으로 남북 교류 활성화와 한반도 평화 안착에 기대를 걸었다.
 
 김형수 김해시의장은 "평화 통일로 가야된다는 방향은 정해져 있다. 한반도의 통일은 평화적으로 이뤄져야 하며 가능한 자주적으로 통일이 돼 민족이 함께 번영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이런 저런 이해 관계를 따질 게 아니다. 남북미 정상 3인의 회동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주영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김해시협의회장은 "남북미 정상 3인의 만남을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 제안에 응해준 김정은 위원장의 결단이 대단하다고 말하고 싶다.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민주평통이 국민 앞에 먼저 모범을 보이겠다"고 했다.

 이들의 만남을 조건 없이 환영하는 진보 측과는 달리, 보수진영은 결과물이 없다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홍태용 자유한국당 김해갑 위원장은 "만남 자체는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하지만 결과물이 하나도 없다는 것은 유감이다. 큰 선거를 앞두고 있는 트럼프와 경제를 살려야 하는 김정은, 이벤트가 필요한 문재인 대통령 등 3명의 정치적 입장이 맞아떨어져 이들의 회동이 이뤄졌다. 전면 비핵화를 원하는 미국의 조건을 북한이 수용할 것 같지 않다. 북미 정상의 3차 회담이 열린다고 해도 결과물은 없을 것"이라고 아쉬워했다.
 
 김은일 변호사는 "문재인 대통령이 절박하게 매달려 성사시킨 결과다. 내용은 없지만 이벤트를 만들어 내는 능력은 인정해야 한다. 하지만 본질을 모르고 꼬투리를 잡아 무조건 깎아내리기만 하는 자유한국당 반응이 영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자유한국당의 반응에 실망감을 나타냈다.
 
 
 
  

허균  gimhae114@naver.com

<저작권자 © 김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