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시정소식
"공공 자동심장충격기 점검합니다"시 보건소, 141대 대상

 김해시보건소는 이달 말까지 자동심장충격기 의무설치기관의 관리실태를 점검한다.

 자동심장충격기는 심장정지 환자에게 심폐소생술을 시행할 때 약 2천볼트 이상의 전기를 심장에 관통시켜 정상적인 심박동으로 회복시키는 장치이다.

 현재 김해에는 공공보건의료기관, 김해여객터미널, 수로왕릉역, 부원역, 김해운동장, 500세대 이상 공동주택 같은 의무설치기관에 141대와 의무 외 시설에 70대 등 211대가 설치돼 있다.
 
 포털사이트에서 '응급의료포털(e-gen.or.kr)'로 검색하면 주변 심장충격기 위치를 알 수 있으며 '응급의료정보제공' 앱을 통해서도 쉽게 찾을 수 있다.

 시는 이번 점검에서 장비 정상 작동 여부, 매월 자체 점검 여부, 관리책임자 지정 여부와 교육 이수 현황 등을 확인하고 시정사항 발생 시 현장에서 즉시 조치하고 미신고나 미설치 시 과태료 부과 등 행정조치할 계획이다.

 이종학 보건소장은 "심정지 환자의 80%정도가 가정과 공공장소에서 발생하며 신속한 심장 충격은 생존율을 3.4배나 높일 수 있으므로 평소 심장충격기 관리를 철저히 해 응급상황 시 시민들이 심장충격기를 신속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명규 기자  gimhae114@naver.com

<저작권자 © 김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