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시가 있는 김해 풍경
희망강쌍호 시인

 마음이란
 화단에
 제비 놈이 물어다 준
 행복이란
 아주 자그마한
 씨앗 하나 심었지

 나 태어나
 요로코롬
 뎌디 자라는 나무는 첨 봐

 그래도
 아직 죽지 않은 나무에
 감사할 뿐

 오늘은
 하늘에서 비까정 뿌려주어
 내 얼굴에
 미소 머금네


 

강쌍호 시인.

 시인 약력

 전주 출생
 전북대학교 법과대학 졸
 한양문학사 시부문 등단
 현 이이캔두익 나이스멘토 학원장
 전주 평화중학교 운영위원장
 어린이 아동지킴이집 전북대표
 현 21문학시대문인협회 이사

김해일보  gimhae114@naver.com

<저작권자 © 김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해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강쌍호 2019-06-13 08:54:08

    고우신 박선해 시인님 감사드려요
    ♡♡♡♡♡♡♡♡♡♡♡♡♡♡
    마음씨도 왜 이리도 고우실까나요

    아울러
    김해일보의 무궁한 발전을 온 마음 다해 기원드려요
    ☆☆☆☆☆☆☆☆☆☆☆☆☆☆☆☆☆☆☆

    오늘도
    마냥 웃음꽃 만개하소서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