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수로왕릉의 밤이 밝혀지다상반기 김해문화재야행

 

'2019 상반기 김해문화재야행'이 21~22일 이틀간 수로왕릉 및 가야 유적지 일원에서 개최한다. 사진은 지난해 열린 야행의 한 장면.

 상반기 김해문화재야행
 21-22일 수릉원서 진행

 문화유적지 탐방 프로그램
 역사 관련 체험·공연

 (재)김해문화재단은 '2019 상반기 김해문화재야행'을 21~22일 이틀간 수로왕릉 및 가야 유적지 일원에서 개최한다.

 '2019 상반기 김해문화재야행'은 수로왕릉 일원에서 공연, 체험, 마켓 등 다채로운 콘텐츠로 진행될 예정이다. 김해문화재야행은 야경(夜景), 야로(夜路), 야화(夜畵), 야사(夜史), 야시(夜市), 야식(夜食), 야설(夜說) 7개 분야 13개 프로그램으로 운영된다.

 야경(夜景) 중 <가야 하늘에 6개 달이 뜨다> 프로그램은 수로왕릉 내에 수로왕 탄생설화를 차용하여 만든 달 조형물 6개가 설치되어 수로왕릉의 밤을 밝힌다.  <가야 초롱길>은 수로왕릉 담장에 가야문양을 새긴 초롱을 설치해 아름다운 밤길의 정취를 제공한다.

 야로(夜路)는 <가야 달빛 탐방> 프로그램으로 진행되며, 김해의 주요 문화재를 문화관광해설사의 해설이 곁들여진 문화유적탐방으로 즐길 수 있다. 가야시대의 설화현장을 둘러보는 설화코스, 조선시대 유적지를 살피는 조선코스 두 개의 코스가 있다. 코스 접수는 사전 선착순 접수로 진행되며, 김해문화의전당 홈페이지 또는 김해문화재야행.com을 이용하면 된다. <가야 후원을 거닐다>는 수로왕릉 후원에 설치된 경관조명을 감상하며 걷는 프로그램이다.

 야사(夜史)는 밤에 듣는 역사 이야기. ‘예술의 눈으로 본 가야’를 주제로 21일, 22일 수로왕릉 내부 숭모재 안에서 역사와 예술이 함께하는 토크콘서트로 진행된다.

 야화(夜畵)는 김수로왕과 허왕후 캐릭터 및 가야 전통문양이 담긴 큰 그림의 퍼즐을 맞추는 <가야 조각그림 찾기>로 마련된다. 

 야설(夜設)은 가야인을 만나는 퍼포먼스 <가야는 살아 있다>로 진행된다. 키다리 가야인과 참가자들이 함께 하는 퀴즈풀이가 수시로 선보이고, 대형 인형 퍼레이드를 통해 수로왕과 허왕후를 만날 수 있다. <가야 작은 극장>에서는 1인 인형극이 공연된다.

 <가야 작은 극장>은 20분간 공연되는 '장화홍련', '호랑이 뱃속잔치'를 비롯해 3분간 공연되는 '말로의 작업실', '숨은 그림 찾기', 1분간 공연되는 '거북아 거북아 머리를 내어라' 등 총 5개의 공연이 열린다. 경남도무형문화재 제37호 김해오광대의 신명나는 공연 <가야랑 놀자>, 김해시립가야금연주단의 가야금 연주 <가야를 듣다> 등 다양한 공연 프로그램들도 수로왕릉을 아름다운 소리와 빛으로 가득 채운다.
 
 야식(夜食)은 김해를 대표하는 장군차를 시음할 수 있는 <가야살롱>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야시(夜市)중 <지금은 가야시(市>)는 경상남도무형문화재 제32호 매듭장과 함께 전통매듭 만들기, 늦은밤 불을 밝히는 초롱만들기, 무더위를 날려줄 부채만들기 등 왕릉 내부에서 즐기는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이 마련된다. <금빛바다 야시장>은 특색있는 물품을 구매할 수 있는 플리마켓으로 운영된다.

 프로그램과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김해문화재야행 홈페이지(김해문화재야행.com) 또는 김해문화의전당 홈페이지(www.gasc.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하반기 김해문화재야행은 9월 20~21일 개최된다.

김명규 기자  gimhae114@naver.com

<저작권자 © 김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