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대낮에 빈집 턴 2인조 절도범 검거

 

  대낮에 빈집에 침입해 1천800만 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60대 2인조 절도범이 경찰에 붙잡혔다.

 김해중부경찰서는 특수절도혐의로 A(62) 씨와 B(65) 씨를 붙잡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5일 밝혔다.

 A·B 씨는 지난달 25일 오후 2시 32분께 삼계동의 한 주택에 침입해 현금과 귀금속 등 1천800만 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다.

 이들은 집주인이 외출하면서 출입문 주변에 숨겨둔 집 열쇠를 찾아내 문을 열고 침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교도소에서 알게된 사이이며 서울에 거주지를 두고 있던 이들은 지인을 만나기 위해 김해로 내려왔다가 유흥비를 마련하기 위해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분석과 현장 주변 탐문수사 등 광역수사를 펼쳐 지난 12일 경기도 의정부시에서 이들을 검거했다.

김명규 기자  gimhae114@naver.com

<저작권자 © 김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