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조만강 생태하천 복원 본격화내년 상반기 착공
김해시가 조만강 생태하천 복원사업에 나선다. 사진은 계획안.


 시가 주촌면과 명법동에 걸친 조만강 생태하천 복원에 본격 나선다. 조만강 생태하천이 복원되면 해반천, 율하천 같은 명품 도심 하천이 또 하나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조만강 생태하천 복원사업에 227억 원을 투입된다. 조만강 총 길이 16.3km 중 산업단지, 도시개발사업으로 인해 복원이 시급한 주촌면 원지교~명법동 정천교에 이르는 5.36km 구간에서 복원사업이 이뤄진다.

 시는 다음달 12억 원을 들여 실시설계를 시작해 내년 상반기 착공 후 수질개선과 생태호안, 생태탐방로, 생태보전데크 등을 설치해 2022년 말 사업을 완료시킬 방침이다.

 사업구간 일대는 주촌선천지구 택지개발과 이지일반산단, 서김해일반산단 조성 등으로 하천 오염 방지와 자연친화형 하천 조성 요구가 많은 곳으로 생태하천 복원을 위해 시는 지난해 3월 환경부 공모에 신청해 같은 해 8월 대상지로 선정된 바 있다.

 시 관계자는 "조만강 생태하천 복원사업이 완료되면 하천수질 개선은 물론 시민 휴식을 위한 친수공간 확보가 기대된다"며 "지속적으로 하천 공모사업을 발굴해 생태하천 복원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효진 기자  gimhae114@naver.com

<저작권자 © 김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효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