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과 이야기
가야 유민 공주의 기묘년 일기박경용 가야스토리텔링 협회장
박경용 가야스토리텔링 협회장

 기묘년 2월 3일
-가락옥적과 가야금

 산천은 순색이 완연하다. 조석으로 궁궐 위나 서쪽 망해정이 있는 봉황대 저쪽으로 떼지어 날아가던 기러기들도 어느덧 자취를 감추었다. 아마 그들의 고향 북녘으로 모두 떠나간 모양이다. 뜨락에 매화와 산수유가 피기 시작한다. 해마다 바뀌는 계절이 한치의 어긋남이 없으니 천지신명의 조화라 하였다. 그저께 저녁에 있었던 포상팔국난 평정 축하연의 감흥이 아직도 가슴에 남아 있다. 그 눈녹조의 청아하고 달콤한 선율도 선율이거니와 그 곡에 맞춰 하신열무와 상신 열무를 추는 무희들은 얼마나 아름다웠는지.
 
 진수(미인)도 진수려니와 버들 같은 허리에 나비 같은 몸짓은 같은 여인으로서도 마음을 빼앗겼는데 남정네들이야 어떠했을까.
 참으로 음악과 무용은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고 채우나니 신통력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신분이 낮은 모든 가야 백성들도 가무를 즐기지만 이런 고급한 가무를 그들도 접한다면 얼마나 좋을꼬.

 포상팔국난은 그 옛날 우리 가락국의 대외 해상 독점권에 반발한 남해안 8곳의 동시 반란을 조상님들께서 신라군과 합세하여 슬기롭게 평정하시었다. 그 진압을 축하하고 국태민안을 염원하는 연회를 해마다 2월 초하루에 조정에서 조촐하게 열고 있다.

 우리 가야 고유의 악기 금관옥적 피리 소리는 언제 들어도 내 마음을 사로잡는다. 특별히 이번 연회는 우리 가야 연맹국인 대가야의 가실왕께서 연맹국 회의 때 아바마마께 예의의 선물로 주신 것이다.

 우리 악사들이 협찬하여 연주를 하는 것이었으니 뜻깊은 자리였다. 풍류와 운치가 있는 가실왕께서는 진다라에서 전해온 쟁을 보시고 중국의 성음과 가야의 성음이 맞지 않음을 고려하여 가야의 성음에 맞추었다. 1년 12달의 울려를 형상하는 12현금으로 만드셨던 내력을 아바마마로부터 들은 바 있다.

김해일보  gimhae114@naver.com

<저작권자 © 김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해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