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1인가구 체계적인 대응책 마련 필요"김진기, 조례 발의 예정
김진기 도의원

 1명이 단독으로 생계를 유지하는 생활단위인 '1인가구'가 2015년 기준 일반가구의 27.2%를 차지해 주된 가구형태가 되고 있다.
 
 1인가족의 비율이 경남도는 2017년 기준 28.6%에 도달했으며 저출산·고령화 문제와 비혼 및 이혼의 증가로 인해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이런 가운데 도내 최초로 1인가구 조례가 발의될 예정이다. 조례를 준비하고 있는 이는 김진기 도의원(더민주·김해3)이다.
 
 김 의원은 "도내 최초 1인가구 조례를 발의할 예정"이라며 "경남도 차원의 1인가구에 대한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대응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경남의 경우 2005년 21.4%였던 1인가구가 2017년 28.6%까지 높아졌다. 2017년 기준 가장 높은 도내 지자체 3곳은 의령 39.5%, 합천 38.1%, 산청 36.4%으로 나타났다.

 경남 1인가구 성별·연령별 변화 추이에서도 40·50대의 증가(2005년 26.4%→2017년 34.2%)가 눈에 띈다.

 김 의원은 "1인가구 문제는 고령세대만의 문제가 아니라 중장년세대와 청년의 문제"라며 "전체 1인가구를 대상으로 다양한 분야를 아우르는 종합적인 지원정책 수립이 필요하다"고 조례 발의 배경 및 이유를 설명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건강가정기본법'의 개정을 통해 현행법상 가족정책의 대상을 1인가구까지 확대가 됐지만 현행법상 1인가구에 대한 정책적 고려가 매우 부족하고 1인가구만을 위한 중앙정부 차원의 지원정책은 없는 상태다. 넓게 살펴봤을 때 중앙정부 차원에서 펼치고 있는 1인가구 정책은 국토교통부의 행복주택, 보건복지부의 노인돌봄서비스 정도다.

 1인가구 지원을 위한 종합적인 기본계획을 수립한 곳은 서울특별시가 유일하다. 경남도 이번 조례 발의를 계기로 행정이 '1인가구 정책 기본계획' 수립과 함께 정기적인 실태조사를 통해 정책개발과 정책수요 예측의 기초자료로 활용해야 한다. 그 결과를 바탕으로 성·연령·계층별 특성과 욕구에 맞춘 정책이 필요하다.

 김 의원은 "1인가구의 꾸준한 증가는 중앙정부 차원의 종합적인 기본계획을 기다릴 수 없는 심각한 문제"라며 "가구 구성 중 가장 많은 1인가구 문제를 더 이상 방치하지 않고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이 추진하는 1인가구 기본 조례에는 주거지원, 공동생활가정 지원 등을 지원하고 실태조사 등을 담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 의원이 발의예정인 1인가구 조례는 최근 발간된 경상남도의회 2019년 1분기 정책프리즘의 연구과제 중 하나로 선정된 바 있다.

허균  gimhae114@naver.com

<저작권자 © 김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