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도의회 항공대책 특위, '건의문' 채택
경남도의회 동남권 항공대책 특별위원회가 지난 7일 열린 제3차 회의에서 '동남권 신공항 건설 촉구 대정부 건의문'을 채택했다.


 박준호 항공특위 위원장
 "지역민 원하지 않는 계획"

 
 "동남권 신공항 건설을 위한 도민의 염원을 담은 건의문을 청와대 등에 전달할 것입니다."

 박준호 경남도의회 동남권 항공대책 특별위원회장은 "동남권 신공항 건설을 위해 특위 활동을 활발히 전개해 나가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위는 지난 7일 제3차 회의를 열고 '동남권 신공항 건설 촉구 대정부 건의문'을 채택했다.
 
 특위가 채택한 건의문에는 동남권 신공항 건설이 서부권 KTX사업, 남북철도연결, 신항만 등과 유기적인 교통망을 형성해 낙후된 경남의 물류, 교통, 관광 등 경남의 미래 성장동력 산업을 위해 꼭 필요한 사업임을 전제했다.

 또 국토교통부의 김해신공항 추진계획은 기존 공항의 확장에 불과하며 지역민이 염원하는 동남권 신공항이 될 수 없음을 밝히고, 안전·소음·확장성 등 어느 하나 관문 공항으로써의 최소 필요 요건을 충족하지 못하는 계획이라고 주장했다.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수십 번의 검증을 거쳐서라도 공항다운 공항을 건설하는 것이 미래 세대를 위한 우리의 역할이며, 더 이상의 지역 갈등과 분쟁을 야기하지 않는 안전한 동남권 신공항을 건설해 달라는 내용을 담았다.

 한편 건의문은 14일 본회의 의결을 거쳐 청와대, 국회, 국무총리실, 국토부 등 정부 주요부처에 송부될 예정이다.

 

허균  gimhae114@naver.com

<저작권자 © 김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