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이 뽑는 날김해신안초 3년 정미린

 

 

 

 

 

김해신안초 3년 정미린

 

 이가 흔들흔들
 뽑아야 해요

 엄마가
 실로 묶어요
 나는 기다리고
 이마를 딱!
 
 이가 날아갔어요
 이가 안뽑혔나

 그러나
 이가 쏙!
 밤을 잘먹겠네!


  <김해일보>에서 글과 그림 솜씨를 뽐내세요.
  <김해일보>는 시민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gimhae114@naver.com

김해일보  gimhae114@naver.com

<저작권자 © 김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해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